Regression
2020-2021






In Regression, I explore the sense of detachment and confusion caused and accelerated by pattern recognition technology. It is a surreal and speculative science fiction that reveals colliding emotions through a metaphorical social structure.






리그레션에서, 나는 패턴 인식 기술에 의해 야기되고 가속화되는 분리감과 혼동의 감각을 탐구한다. 이것은 은유적인 사회 구조를 통해 충돌하는 감정을 드러내는 초현실적이고 사변적인 공상 과학 시나리오다.



shown in 
Time Capsule 2021, Osisun, Seoul



ILOVEYOU2: That Time I Imploded the Future, CICA Museum, Gimpo, 2021. 06. 23 - 2021. 06. 27
web


Diving Into The Wreck
2020-


in collaboration with Rosanna Gamson, Paige O’Mara, Brian Evenson, and Anna Libbie Grossman


This is an ongoing game project.


Conceived and directed by Rosanna Gamson and designed by Herry Kim and Paige O’Mara, Diving Into the Wreck is a multi-level narrative puzzle game about memory and forgetting. Navigating a virtual space that shifts from the everyday to the fantastic as the player moves forward, DIW was originally inspired by the different kinds of memory loss, hallucinations, and confusion of dreaming and waking that Gamson’s parents experienced in their late 80’s and early 90’s. The player is asked to do a short thought experiment that includes writing and dancing, and to upload their results. The game can be further customized with additional uploads and responses to DIW’s prompts. The artifacts and imaginings of the player directly affect the progress, visual details, and imagery of the game. DIW provides a space for self-discovery and contemplation as the player navigates the different worlds they encounter.


이것은 진행 중인 게임 프로젝트이다.


로잔나 감슨이 구상하고 감독하며, 김혜리와 페이지 오마라가 디자인한 다이빙 인 투 더 렉은 기억과 망각에 관한 멀티 레벨 네러티브 퍼즐 게임이다. 플레이어가 앞으로 나아가면서 일상적 공간에서 환상적인 공간으로 바뀌는 가상 공간을 탐색하는 이 작품은 원래 감슨의 부모가 80대 후반과 90대 초반에 경험했던 다양한 종류의 기억 상실, 환각, 그리고 꿈과 깨어있는 혼란에 영감을 받았다. 플레이어는 먼저 글쓰기와 춤을 포함한 짧은 사고 실험을 하고 그 결과를 업로드한다. 이 게임은 추가 업로드와 프롬프트에 대한 응답을 통해 추가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다. 플레이어의 상상력과 업로드 파일은 게임 진행 상황, 시각적 세부 정보 및 이미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게임은 플레이어가 다른 세계를 탐색하면서 자기 발견과 사색을 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Shame
2020


in collaboration with Cosine(Hani Kim, Hyungkyu Kim, Herry Kim, Taehun Lim, Yoonyoung Jang)

audio visual installation, robot, weight sensor, silicone, aluminium, velvet


The sin of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y is the sin of humans after all. Cosine presents a confession booth where the viewer can hear the confession of text-based artificial intelligence that learned “human errors”. Through the generated confession of the artificial intelligence, we aim to objectively present the dark side of technological development and let humans reflect on ethical issues on their own.

인공지능의 죄는 결국 인간의 죄다. 코사인은 이러한 대전제 하에 인간의 잘못들을 학습한 텍스트 기반 인공지능의 고백을 듣는 고해성사 부스를 선보인다. 인공지능의 고백을 통해 기술 발전의 어두운 면을 객관적으로 제시하고, 인간 스스로 윤리적 문제를 성찰하게 하고자 한다.









shown in
Play On A.I., Art Center Nabi, Seoul, 2020. 12. 17 - 2021. 1. 29




Lorem Ipsum Friends
2019


When I was making Lorem Ipsum Friends I was investigating human interaction via digital platforms, image generation technology, and the absurd. The narrative of this work is that a person finds random people to talk to on an app named "Lorem Ipsum Friends." The work reflects my experience of searching for attention and affection on random chat websites and apps. There are so many fake identities on the internet, and image generation technology nowadays makes it harder to tell what is “real”. If it is our profile photos that persuade others to talk to us behind the screen, the generated images of non-existent people hold agency. As Hito Steyerl said on Duty Free Art, they are the new crowd.


로렘 입숨 친구들 을 제작할 당시에 나는 디지털 플랫폼을 통한 인간의 상호작용, 이미지 생성 기술, 그리고 기타 부조리한 것들에 대해서 탐구하고 있었다. 이 작품의 줄거리는 한 사람이 "로렘 입숨 프렌즈"라는 이름의 앱에서 대화할 상대를 무작위적으로 찾는다는 것이다. 이것은 랜덤채팅 웹사이트와 앱에서 관심과 애정을 찾고자 했던 나의 경험을 반영한다. 인터넷에는 가짜 정체성이 너무 많고, 최근의 이미지 생성 기술은 무엇이 “진짜”인지 구별하는 것을 더 어렵게 한다. 화면 뒤에서 다른 사람들이 우리에게 말을 걸도록 설득하는 것이 우리의 프로필 사진이라면, 존재하지 않는 사람들의 생성된 이미지는 주체성을 가지고 있다. 히토 슈타이얼이 면세 미술에서 말했듯이, 그들은 새로운 군중이다.  


screened at
MFA ‘21 Group Show, California Institute of the Arts, CA, 2019
ILOVEYOU, Osisun, Seoul, 2019

featured in
Vassar Review 2020 


Mark


Yomi
2020


reflective tape, two-way mirror, standalone speakers, fake fur, silicone, talking yoda robot, microcontroller board 


Yomi is an installation piece including an altered talking Yoda toy. As well as moving its head and blinking eyes, it speaks three quotes by Yoda in Star Wars; ‘Fear is the path to the dark side’, ‘Difficult to see, always in motion is the future’, ‘Do or do not, there is no try’.

Yoda is an interesting character to me, as it is an oracle-like character in one of the most commercially succesful science fiction franchises. Through this piece I wanted to ask questions such as, what does it mean to have your own oracle? And what are the implications when a character from a western franchise say things heavily influenced by Asian philosophy? This work was my attempt to playfully analyze the character and its merchandize(the talking yoda robot).



요미는 말하는 요다 장난감을 포함하는 설치 작품이다. 머리를 움직이고 눈을 깜박이는 것뿐만 아니라, 요미는 스타워즈에서 요다가 인용한 세 가지 인용구를 말한다. '두려움은 다크 사이드로 가는 길이다', '알기 어렵다, 미래는 언제나 달라진다', '하거나 말거나이지, 시도란 없다'.
요다는 가장 성공적인 공상과학 프랜차이즈에서 신탁과 같은 캐릭터로, 나에게 흥미로운 대상이다. 이 작품을 통해 나는 다음과 같은 질문들을 하고 싶었다. 나만의 오라클을 갖는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할까? 그리고 서양 프랜차이즈의 한 인물이 아시아 철학에 의해 크게 영향을 받은 것들을 말할 때 어떤 의미가 있을까? 이 작품은 캐릭터와 그 파생 상품(요다 로봇)을 장난스럽게 분석하려는 시도였다.


shown in
Living Vacariously Through Us, California Institute of the Arts, CA, 2020



M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