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me
2020


in collaboration with Cosine(Hani Kim, Hyungkyu Kim, Herry Kim, Taehun Lim, Yoonyoung Jang)

audio visual installation, robot, weight sensor, silicone, aluminium, velvet


The sin of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y is the sin of humans after all. Cosine presents a confession booth where the viewer can hear the confession of text-based artificial intelligence that learned “human errors”. Through the generated confession of the artificial intelligence, we aim to objectively present the dark side of technological development and let humans reflect on ethical issues on their own.

인공지능의 죄는 결국 인간의 죄다. 코사인은 이러한 대전제 하에 인간의 잘못들을 학습한 텍스트 기반 인공지능의 고백을 듣는 고해성사 부스를 선보인다. 인공지능의 고백을 통해 기술 발전의 어두운 면을 객관적으로 제시하고, 인간 스스로 윤리적 문제를 성찰하게 하고자 한다.









shown in
Play On A.I., Art Center Nabi, Seoul, 2020. 12. 17 - 2021. 1. 29